sitemap
login
    • 보수신학과 본회퍼는 같이 갈 수 있는가

      날짜: 2020. 02. 07  글쓴이 : 김민호목사

      조회수 : 36
      추천 : 0

      목록
      • 보수신학과 본회퍼는 같이 갈 수 있는가

         


        김민호 목사

         

        한국교회의 현주소는 언제부턴가 쉽게 예수 믿고 가볍게 살아가는 종교의 대명사고 말았다. 믿음으로 구원을 받는다는 가르침을 일차원적으로 미숙하게 이해한 사람들이 은혜의 복음을 가치 없는 복음으로 전락시켰다. 구원이 공짜로 주어진다고 해서 가치도 공짜는 아니다. 또 쉽게 주어진다는 것도 아니다. 하나님은 죄인들에게 엄청난 가치(구원)를 은혜(공짜)로 주신다. 그러나 아무에게나 주지 않으신다. 전심을 다해 구하고 찾고 두드리는 자에게 가치 있게 주시기로 작정하셨다(7:8). 복음의 대상은 누구든지이지만, 그 속에는 전심으로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로 한정하셨다(2:21; 10:13).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는 자는 적다(22:14). 예수님께서 거룩한 것을 개에게 주지 말며 너희 진주를 돼지 앞에 던지지 말라 그들이 그것을 발로 밟고 돌이켜 너희를 찢어 상하게 할까 염려하라”(7:6)고 하신 가르침은 복음의 은혜성과 함께 반드시 염두에 두어야 한다.

         

        복음의 가치성을 망각한 교회를 향하여 본회퍼(Dietrich Bonhoeffer)값싼 은혜”(cheap grace)값비싼 은혜”(costly grace)를 외쳤다. 그의 일갈(一喝)은 오늘날 혐오스런 기독교를 바라보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준다. “값싼 은총은 우리 교회의 무서운 적이다. 오늘날 우리는 고귀한 은총을 위하여 싸우고 있다. 값싼 은총은 참회 없는 사죄, 교회 훈련 없는 세례, 죄의 고백 없는 성찬, 개인적인 고려 없는 사면을 전하는 것이라 했다. 더군다나 사회적, 개인적 책임을 등한시하고 개인 종교생활에만 매달리는 위선적 기독교를 향해 사회적 책임을 호소했다. 그는 위선적 기독교를 향해 지적만 하지 않았다. 히틀러의 무시무시한 독재에 목숨을 건 항거로 실천했다. 이런 모습은 작금의 한국 교회를 향한 큰 울림이 된다.

         

        그러나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선한 말과 행위라도 그 신학적 동기와 그 용어의 의미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하나님을 외치더라도 그 하나님이 우리가 믿는 하나님인지 알아야 한다. 십자가를 외치더라도 그 십자가가 성경의 십자가인지 분별해야 한다. 해방신학에서 예수와 십자가를 외치지만 다른 예수, 다른 십자가라는 사실을 우리는 안다. 위급한 국가적 현실을 감안해서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지 말자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위기의 때일수록 더 정확히 가야 한다는 것이 성경의 가르침이다. 목적이 옳다면 수단과 과정도 옳아야 한다. 특히 기독교 신앙에서 수단과 과정은 그 자체로 목적이 된다. 기독교에서 수단과 과정은 그 자체로 예배다. 하나님은 율법을 지켰느냐고 묻기 전에 더 중요한 의와 인과 신을 버리지 않았는지 질문하신다(23:23). 목적이 옳아도 수단과 동기와 과정이 잘못되면 위선이 될 뿐이다. 이런 태도는 언 발에 오줌 누기처럼 시간이 지나면 더 불행한 결과를 초래한다. 한국교회가 성장에 우선순위를 두고 수단과 동기와 과정을 무시한 결과 참혹한 상태에 빠진 모습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 철저히 성경적으로, 신학적으로 정확한 수단과 동기와 과정을 추구하면서 결과를 하나님의 선하신 주권에 의탁하는 것이 믿음이다. 비록 그 길이 피비린내 나는 십자가의 길이라 하더라도 내 뜻을 버리고 아버지 뜻을 따르는 것이 신앙이다(22:42). 이런 차원에서 다음 시간부터 본회퍼 신학의 문제점을 살펴보고자 한다.

    • 추천 목록

    • 댓글(0)

    • 글을 작성시 등록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